Identity and Prints for Korean Culture Foundation Onjieum’s 
Culinary lab in France. Richelieu, FR, 2019

Project organizing: Peter Tagiuri, Arumjigi(아름지기)
In a collaboration with Seo Kim
Onjium (Korean Culture Foundation) conducts a culinary lab in Richelieu, France in 2017 and 2019. The lab opened a pop-up restaurant/workshop in Richelieu for two weeks to reinterpret Korean palace cuisine with french ingredients and introduce Korean culinary culture to the french table. The chefs, even the directors, participants of the project don't know what kinds of ingredients that the chefs are going to use. No one cannot predict what kinds of cuisine will be cooked. To emphasize unexpected outcomes of the projects, the identity uses the shadow/silhouette of the ingredients as the main graphic for the identity system.

전통문화연구소 온지음의 맛공방은 지난 2017년과 2019년, 두 차례에 걸쳐 프랑스 리쉘리우에서 요리연구소를 운영했다. 온지음의 셰프들은 2주 동안 프랑스 현지의 재료로 한국 전통 반가 음식을 재해석하고, 팝업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새로운 요리를 프랑스 현지인들에게 선보였다. 프로젝트가 시작하기 전까지 셰프들은 어떤 재료들을 사용하게 될지 몰랐기 때문에, 현지 참가자들과 디렉터들도 어떤 요리가 탄생할지 예측할 수 없었다. 아이덴티 시스템은 프로젝트동안 선보일 요리들의 예측불가함을 강조하기 위해, 한국과 프랑스 식재료의 실루엣을 이용하여 만들어졌다.